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Hello,

 

When starting off in inline skating, if you closely observe the pose as the skater launches forward, you'll find yourself merely watching the swift actions. Each movement and pose has been optimized through extensive research and practice to suit each skater perfectly.

 

As you can see in the photo, the skater is exerting a great deal of effort to propel themselves forward. Even well-trained skaters endure this grueling process, clenching their teeth and pushing through the difficulty. Though it may appear effortless, they are indeed giving their all in the start and sprint.

 

As shown in the posture, a single-direction push occurs simultaneously before switching legs. In the illustration, the push transitions to the left foot, which drives forward using the outer edge of the left foot and then shifts to the inner edge for the push.

 

Conversely, the illustration below demonstrates the opposite scenario. The right foot pushes forward using the outer edge and then shifts to the inner edge for the push.

 

In reality, mastering the use of inner and outer edges during continuous skating requires practice until it becomes natural, much like drawing an S-shape. Additionally, strong arm movements are essential to direct all your energy into the forward motion.

 

Your body’s weight should be centered on your thighs, following the angle of your knees and connecting down to your ankles and feet. If the center of gravity from your thighs to your feet is stable and unwavering, your body’s rolling motion will allow you to expend energy efficiently in the forward direction.

 

Practicing this posture sufficiently during dry land training is crucial. The illustration below shows such training postures. Corner belt training is an excellent tool to practice the precise posture of shifting weight, meaningful pushes, and the ultimate crossover technique. Practicing crossovers on the ground, as if glued to it, will yield significant benefits when you put on inline skates.

 

Dry land training and actual skating should always feel the same, but we often feel as if they are separate. Gradually, until you get the feel of it... until you grasp it...

 

Even if mastering one technique leads to another challenging move, persistent practice will eventually allow you to fully understand and feel the correct motion.

 

안녀하세요.

 

인라인 스케이트 출발 시 스타트를 끊을때 달려나가는 포즈를 잘 뜯어보면 순식간에 벌어지는 행동에 그냥 쳐다만 보고 있게 되는데요. 동작 하나하나가 그 선수들에게 맞춰져 있는 것으로 나름대로의 최적화를 찾으려고 연구한 끝에 얻어진 동작과 포즈일 것입니다.

 

 

저기 사진에 보이는 선수도 무척이나 안간힘을 쓰며 달리고 있는 것이 보이시죠.

 

훈련을 많이 한 선수들도 그 힘든 여정을 이를 악물고 버티며 달리는 것이기 때문에 겉으로는 힘이 안드는 것처럼 보이더라도 다들 있는 힘껏 스타트와 질주를 하는 것입니다.

 

 

자세에서 나타나는 것처럼 한방향 푸쉬가 다리를 바꾸기 전에 동시에 일어나는데 그림에서 보면 왼발로 푸쉬가 바뀌면서 왼발의 아웃엣지로 밀고 들어가 나올때에는 인엣지로 변화를 주어 푸쉬를 하게 되는 것입니다.

 

 

거꾸로 아래의 그림은 그 반대의 경우가 되겠네요.

 

오른발의 아웃엣지로 밀고 들어가며 나올대에는 인엣지로 나오면서 푸쉬를 하게 되는 것이구요.

 

 

사실 이렇게 인, 아웃엣지를 마음대로 구사하는 것이 지속주를 하면서 자연스러워 질때까지 연습이 필요한 부분입니다.

 

마치 S 자를 그리듯 말이지요. 그와 더불어 팔치기의 경우도 힘차게 해주어야 진행 방향으로 나의 모든 힘을 던져 줄 수가 있는 것입니다.

 

 


몸의 무게중심 역시 허벅지에 실어 주어야 하는데

 

바깥쪽 허벅지를 통하여 무릅각을 따라

 

발목과 발바닥까지 연결이 되어야 합니다.


 

내 몸의 무게중심이 나를 받쳐주는 발의 허벅지로부터 발바닥까지 흔들림없이 잡혀진다면 내 몸의 롤링을 통하여 힘의 소모를 안들이고 진행 방향으로 힘을 쏟게 될 것입니다.

 

 

이런 자세의 연습은 지상훈련에서 충분히 익혀야 될 것으로 아래의 그림에서는 그런 훈련의 자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코너벨트의 연습이야말로 중심이 이동하는 정확한 자세와 의미있는 푸쉬 그리고 궁극의 크로스오버를 연습할 수 있는 좋은 도구입니다.

 

마치 바닥에 붙어서 크로스오버의 연습을 해내야 인라인을 신고서 어느정도 효과를 볼 수가 있습니다.

 

항상 지상훈련과 실전은 같은 느낌이어야하는데 우리들은 늘 지상훈련 따로 실전 따로인 듯한 느낌을 가지고 운동을 합니다. 서서히 감이 올때까지,,,, 감을 잡을때가지,,,,

 

하나를 터득하면 또 다른 동작하나가 나를 괴롭힐지라도 꾸준히 연습을 하면 어느순간 그 느낌을 정확이 느끼는 날을 맞이할 것입니다.

728x90
반응형
반응형
250x250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